PRESS

HOME PRESS

[저지보이스] '저지보이스' 오리지널팀 온다, 그룹 포시즌스 주크박스 뮤지컬

관리자 │ 2013-09-09

HIT

97952

【서울=뉴시스】이재훈 기자 = 1960년대를 주름잡은 미국의 전설적인 록 가수 프랭키 밸리(69)와

록&롤 그룹 '포 시즌스'를 다룬 뮤지컬 '저지 보이스'가 온다.  

 공연기획사 마스트 엔터테인먼트에 따르면, '저지보이스' 오리지널팀 내한공연이 2014년 1월17일

부터 3월23일까지 서울 한남동 블루스퀘어 삼성전자홀에서 펼쳐진다. 


2005년 미국 뉴욕 브로드웨이에서 초연한 이후 지금까지 세계에서 1750만명이 관람하고 12억 달러

(약 1조3440억원)의 매출을 기록한 작품이다.


 영국 웨스트엔드 외에도 캐나다, 호주, 남아프리카공화국 등지에서 공연했다. 아시아에서 오리지널

팀 이 공연하는 것은 싱가포르에 이어 한국이 두 번째다.  

 8년이 지난 아직까지도 브로드웨이와 웨스트엔드에서 롱런 중이며 '위키드', '라이언 킹'과 함께

브로드웨이 흥행랭킹 톱3를 유지해오고 있다.  

 포시즌스 멤버들의 실화가 바탕이다. 밸리를 비롯해 토미 드비토, 밥 고디오, 닉 매시) 등 뉴저지의

가난한 소년들이 빌보드 차트 1위에 오르기까지 성공 여정과 결별, 화해를 다룬다.  

 이야기는 그룹의 이름처럼 결성(봄), 성공(여름), 해체(가을), 슬픔(겨울) 등 사계절의 변화에 따라

차례로 진행된다. 봄의 희망을 전하며 마무리된다.

 각본가 릭 엘리스와 마셜 브릭먼, 토니상을 두 차례 수상한 연출가 데스 맥아너프가 의기투합했다.  


 '셰리(Sherry)'를 비롯해 '오, 왓 어 나이트(Oh, What a night)', '캔트 테이크 마이 아이스 오프 유

(Can't take my eyes off you)' 등 밸리와 포시즌스의 친숙한 히트곡으로 엮은 주크박스 뮤지컬이다.  

 오리지널 캐스트들이 녹음한 OST 음반은 2006년 '그래미 어워즈'에서 최고의 뮤지컬 공연앨범상을

받았다. 미국 레코딩산업협회로부터 플래티넘(100만장)을 인증 받기도 했다.  

 주크박스 뮤지컬로는 이례적으로 2006년 토니어워즈에서 '최고의 뮤지컬상'을 비롯해 '남우주연상',

'남우조연상', '조명상' 등 4개 부문을 싹쓸이했다. 2008년에는 '영국 올리비에 어워즈'에서 '최고의

뮤지컬상'을 받는 등 세계 주요 시상식에서 42개상을 받았다.

 최근에는 할리우드의 거장 클린트 이스트우드(83)가 뮤지컬을 바탕으로 영화화 작업 중이다. 8만~

14만원, 마스트엔터테인먼트. 02-541-3184

 ◇포시즌스는?  

 1961년 뉴저지주 뉴와크에서 밸리, 드비토, 고디오, 매시가 결성한 그룹으로 프로듀서 밥 크루와 함께

밥 고디오가 주로 작곡을 맡아 수많은 히트곡을 냈다. 1962년 '셰리'를 시작으로 1960년대 빌보드 싱글

차트 톱40에 총 29곡을 올렸다. '빅 걸스 돈트 크라이(Big Girls Don't Cry)', '워크 라이크 어 맨(Walk

Like a Man)' 등이 톱10에 진입했으며 밸리의 솔로곡 '캔트 테이크 마이 아이스 오프 유'도 인기를 끌었

다. 1960년대 후반부터 원년 멤버들이 떠나고 침체기로 접어들었으나 1975년 '후 러브스 유(Who Loves

You)'와 '오, 왓어나잇!' 등이 히트하여 인기를 회복했다. 1990년 록&롤 명예의 전당에 헌정됐다.

 realpaper7@newsis.com





등록 2013-09-09 23:16:43  |  수정 2016-12-28 08:02:10

출처: [뉴시스] http://www.newsis.com/ar_detail/view.html/?ar_id=NISX20130907_0012341127&cID=10601&pID=106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