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SS

HOME PRESS

[노트르담2021] 아들PD가 잇는 ‘노트르담 드 파리’의 감동 - 동아일보

관리자 │ 2021-11-10

HIT

195

작년 내한무대 프로듀서 타계
올해는 아들이 17일부터 공연
2005년 첫 공연 열기 못잊어”


유럽 인구 절반을 앗아간 페스트와 지난한 백년전쟁을 겪은 15세기 프랑스 파리. 재해와 전쟁 속에서 살아남은 인류는 잿더미 위에서 희망을 노래한다. 다가올 천년엔 더 나은 삶과 사랑이 가득하리라 믿으며.

새 시대에 대한 기대와 불안을 담고 있는 뮤지컬 ‘노트르담 드 파리’의 인기 넘버 ‘대성당의 시대’. 시적인 노랫말과 중독적 선율로 1998년 첫 공연 이래 23개국 1500만 명 관객 앞에서 불리던 이 노래가 17일부터 서울 종로구 세종문화회관에서 울려 퍼진다. 지난해 11월부터 올 1월까지 했던 공연이 다시 찾아오는 것.

지난해 이 작품의 프로듀서 샤를 탈라르가 타계한 뒤 ‘노트르담 드 파리’ 사단을 이끄는 이는 프로듀서이자 그의 아들인 니콜라 탈라르(48·사진). 2000년 프로덕션에 합류해 유럽, 미국, 아시아로 작품을 진출시킨 일등공신이다. 미국 브로드웨이 한복판에서 이례적으로 프랑스어 공연이 이어질 만큼 원어의 맛을 잘 살려낸 작품으로 평가받는다.

8일 서울 광화문 인근에서 만난 그는 “2005년 한국 첫 공연 당시 ‘내가 비틀스를 데려왔나’ 싶을 정도로 환호가 대단했다”며 “지난해에는 팬데믹으로 객석의 함성은 들을 수 없었지만 마스크 너머로도 환호를 충분히 느낄 수 있었다”고 했다.

올해 공연에도 최고 베테랑 배우들이 출연한다. 1998년 초연부터 참여한 원조 ‘프롤로’ 다니엘 라부아를 비롯해 음유시인 ‘그랭구아르’ 역의 리샤르 샤레스트, 대성당 종지기 ‘콰지모도’ 역의 안젤로 델 베키오 등이다.

그는 “시간이 흘러도 원작에 크게 손을 대지 않는 게 원칙”이라며 “시대를 관통하는 불멸의 감정인 ‘사랑’이 우리에게 끊임없이 울림을 주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대학에서 경제학을 전공하던 그는 아버지 손에 이끌려 공연계로 뛰어들어 ‘가업’을 이어받았다. 작품의 총괄 책임자가 된 그는 한국 첫 공연 당시 객석의 독특하면서도 열광적 반응을 잊지 못한다.

“‘우리가 뭘 잘못하고 있나’ 싶을 정도로 극이 끝날 때까지 정적만 흘렀어요. 하지만 커튼콜 때 모든 감정이 폭발하며 기립박수를 받았죠. ‘제2의 고향’ 한국의 관객과 다시 만날 순간을 기다렸습니다.”


김기윤 기자 pep@donga.com